메뉴 건너뛰기

국민의 꿈과 잠재력을 실현하는 성장
대한민국이 중소기업 강국으로 발전하기 위한 방법은 무엇일까?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는 우리의 과학과 연구개발의 발전 방향은?
한국대학의 나아가야 할 방향과 교육개혁을 위한 과제는 무엇인가?
문화예술체육 강국이 되기 위해 우리에게 필요한 인프라는 무엇일까?

박근혜 '출판 블랙리스트' 철저히 밝혀야

소준섭 | 조회 수 84 | 2017.08.23. 14:07

우수도서 선정에 계속 떨어지면서 생긴 의혹

필자는 그간 계속 1년에도 몇 권씩의 책을 출간해 왔다. 그러는 와중에 2011년부터 2012년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는 우수학술도서와 우수교양도서 선정사업에 필자가 쓴 총 세 권의 저서가 선정됐다. 이밖에 출판문화진흥원 청소년권장도서에 선정된 책도 있었다.

필자는 그 뒤로도 비교적 '우수한(최소한 필자 생각으로는)' 저서를 계속 출간했고, 출판사와 필자는 문화부의 우수도서 선정에 모두 선정되리라는 기대를 했다. 그러나 어찌된 일인지 이후 여러 차례 관련 지원사업에 응모했지만, 2013년부터 단 한 번도 선정되지 못했다.

본래 보수 정부와 관료들에 대해 신뢰가 매우 적었지만, 거듭 우수도서 선정이 되지 않자 자연스럽게 평소 비판적인 글을 쓰고 책을 출간하는 필자를 고의로 제외시키는 것이 아닌가라는 의혹이 들지 않을 수 없었다. 그러나 심증은 강하게 가지만, 확증이 없었다.

그런데 박근혜 정부에서 김기춘의 주도로 문화계 블랙리스트가 존재했고, 우수도서 선정에도 블랙리스트가 있었다는 보도가 잇달았다. 필자는 그러면 그렇지 생각했고, 진상이 곧 밝혀지겠거니 기다렸다. 하지만 그 뒤론 별다른 후속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벌써 '영혼 없는' 발뺌인가?  

필자는 최근 문화부에 우수도서 선정 과정의 블랙리스트 문제에 대한 민원을 제기했다. 그랬더니 예상했던 것처럼 결론은 대체로 큰 문제가 없다는 식의 회신이 왔다.

그러나 필자는 도저히 믿을 수 없다. "우수도서 블랙리스트는 2014년 문학부문과 2015년 문학, 교양부문에 일부 적용된 것으로 확인되었다"는 것이 문화부의 답변이었는데, 필자는 이러한 사실조차 처음 듣는 주장이고 특히 2016년에 블랙리스트가 없었다는 것은 도무지 납득할 수 없다. 집권 후반기로 가면 갈수록 극악스럽던 박근혜 정부였는데, 그토록 위세를 떨치던 블랙리스트가 별안간 2016년에는 없었다니? 전혀 상식과 이치에 맞지 않은 주장이다.

더구나 아직 블랙리스트 진상조사가 본격적으로 가동도 되지 않았는데, 이미 2016년에는 없고, 어느 해 어느 분야만 있었다는 등의 주장이 나온다는 것은 벌써부터 관행적으로 발뺌에 바쁜 '영혼 없었던 집단'의 전형적인 주장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 수 없다.

출판계 인사가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에 포함되어야

전 정권 하에서 자행되었던 '블랙리스트'는 헌법 정신의 심각한 위반이며, 국민의 기본인권에 대한 명백한 부정이다. 반드시 그 진상을 밝히고 상응하는 국가 차원의 조치가 있어야 한다.

현재 문화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가 출범하여 블랙리스트 사건의 경위와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활동 중이다. 하지만 이 위원회에 출판계 관련인사는 거의 포함되어 있지 않다.

출판계 인사가 포함되지 않은 상태에서 우수도서 선정 등 출판 관련 각종 블랙리스트의 진상이 밝혀지기 어렵고, 국가손해배상 등의 향후 대책 마련도 어렵다.

출판 관련 블랙리스트가 존재했던 만큼, 당연히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에 출판계 인사가 포함되어야 할 것이다.

 

상기글은 프레시안에도 기고되었습니다.

원문 보러가기 ☞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165961

 

 

16.jpg 010.jpg

 

 

 

  • |
  1. 016.jpg (File Size:30.8KB/Download:9)
  2. 16.jpg (File Size:57.7KB/Download:8)
  3. 010.jpg (File Size:24.8KB/Download:8)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추천 수 비추천 수
4선 연임 눈 앞에 둔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1] file 천리안 174 17.09.22. 2 0
마광수 교수의 죽음과 표현의 자유 – 시대를 빨리 온 자의 쓸쓸함 file 산하늘 77 17.09.08. 2 0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으로 촉발된 ‘소년법 폐지’ 서명운동 - 정답은 아니다. file 나비 69 17.09.07. 1 0
이제 더 이상 좋은 인재는 한국에 머무르지 않는다. [1] file 블라썸 55 17.09.04. 0 0
지방거점국립대 통합, 해결해야 하는 것은 ‘대학 서열화’ 뿐만이 아니다. file 블라썸 167 17.08.30. 1 0
‘영진위’의 아카데미 시상식 출품기준은 무엇이었나. file 블라썸 97 17.08.28. 0 0
반도 못맞추는 강수예보율, 지진이 난 후 한참 뒤에야 울리는 지진 경보 [1] file 산하늘 74 17.08.25. 1 0
다들 “잘들 살”고 있는 〈공범자들〉 - 양심있는 기자들과 국민이 진정한 언론을 바로세워야 file 천리안 58 17.08.24. 1 0
박근혜 '출판 블랙리스트' 철저히 밝혀야 file 소준섭 84 17.08.23. 0 0
‘전기차 대중화’로 나아가야 한다. file 블라썸 40 17.08.21. 1 0
우리에게 더 이상 ‘제2의 김연경’ 은 없다. file 블라썸 50 17.08.14. 1 0
택시운전사가 전하는 광주이야기 - “모르겄어라, 우덜도. 우덜한테 와 그라는지….” file 나비 81 17.08.11. 0 0
새 정부 교육개혁, 경영 개선이 아니라 컨텐츠의 개혁이라야 file 담쟁이 87 17.08.08. 1 0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당시의 열정을 되찾는 것이 필요하다 file 범피 53 17.07.25. 1 0
한국대학의 방향과 교육개혁과제 [1] file I캔DO잇 57 17.07.20. 1 0
강한 중소기업이 국가 경제 성장의 원동력 [1] file heanny 132 17.06.23. 1 0
거듭되는 미국의 금리 인상, 다가올 금융위기를 대비해야 할 때 file 토맛 139 17.06.20. 0 0
새로운 한류 콘텐츠로 자리잡은 웹툰 산업 [1] file jjabalab 69 17.06.13. 1 0
학생이 행복한 교육을 위한 정책제안 file 담쟁이 66 17.05.31. 0 0
중소기업은 그 나라의 기둥이다 file 담쟁이 81 17.05.17. 0 0

2030과제 정책공모의 응모글을 보시려면 아래 과제를 클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