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국민의 꿈과 잠재력을 실현하는 성장
대한민국이 중소기업 강국으로 발전하기 위한 방법은 무엇일까?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는 우리의 과학과 연구개발의 발전 방향은?
한국대학의 나아가야 할 방향과 교육개혁을 위한 과제는 무엇인가?
문화예술체육 강국이 되기 위해 우리에게 필요한 인프라는 무엇일까?

올 해는 장마가 끝난 뒤 비가 많이 내렸다.
비가 내릴 때마다 기상청에 대한 원성은 높아져 간다.
이유는 형편없는 예보 때문이다.
‘관절염 있으신 동네 할머니가 훨씬 잘 맞춘다’, ‘찍어도 이거보단 낫다’라고 우스개 소리를 하곤 했는데 그게 사실이라는 어이없는 발표가 나왔다.

 

감사원은 작년 8월 기상청이 폭염이 꺾이는 시점을 4차례 늦춰 발표하고, 경주에서 지진이 발생했을 때 조기경보가 문자메시지로 전달되는 데 10분이 걸리자 감사에 나섰다.

 

30341462153_fde4d02857_m.jpg

 

감사원은 최근 5년(2012∼2016년)간 기상청이 비가 올 것으로 예보한 5,193회(244개 관측지점 연평균) 중 실제 비가 온 경우는 3,228회(62%), 비가 오지 않은 경우가 1,965회(38%)라고 밝혔다. 비가 올 것으로 예보하지 않았으나 비가 온 경우는 1,808회였다.

 

최근 5년간 기상청의 강수예보 적중률이 46%에 불과

 

최근 5년간 기상청의 강수예보 적중률이 46%에 불과하고 기상청이 마련한 지진관측망 구축계획은 국내 면적의 20%에 공백이 있다고 한다.
또한 지진조기경보 발령은 일본과 비교해 3배 이상 느리고, 지진조기 경보구역에서 북한과 대마도가 빠져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 이유가 기상청이 천리안위성 1호에서 관측된 위성자료를 수치예보모델에 활용하는 데 필요한 기술을 개발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천리안위성 1호는 2017년 6월 설계수명 7년을 다했다고 하니 한 번도 써보지 못하고 수명을 다한 셈이다.

 

천리안 2호의 관측자료를 수치예보에 제대로 활용할 수 있도록 위성 관측자료의 활용기술 개발을 철저히 해야

 

감사원은 앞으로 발사될 “천리안 2호의 관측자료를 수치예보에 제대로 활용할 수 있도록 위성 관측자료의 활용기술 개발을 철저히 할 것”을 주문했다고 한다.
일기예보가 100% 맞을 수는 없다.
하지만 기술개발을 통해 꾸준히 정확도를 높이는 모습을 보이는 것, 그게 국민들이 바라는 모습이다.
적어도 아침에 확인한 일기예보로 챙겨나온 우산을 사용할 수 있는 정도는 되어야 하지 않을까?

 

 

 

13.jpg 011.jpg

 

 

  • |
  1. 30341462153_fde4d02857_m.jpg (File Size:15.0KB/Download:31)
  2. 013.jpg (File Size:28.1KB/Download:10)
  3. 13.jpg (File Size:55.2KB/Download:10)
  4. 011.jpg (File Size:34.9KB/Download:1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범피 2017.09.01. 09:47

지진조기경보가 제때 발령되지 못한다는 점은 상당한 문제라 생각됩니다. 몇 분의 차이만으로 국민들의 안전에 큰 차이를 낼 수 있는 사항인 만큼 확실한 조치가 필요할 것입니다.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추천 수 비추천 수
교사 위에 학생 - 교권붕괴 file 만두 173 17.12.08. 0 0
경제개혁, 개인 창의·발명 ‘보상’에 달렸다 file 소준섭 79 17.11.29. 0 0
현장 실습생의 산업재해, 지금 우리나라 ‘노동환경’의 현주소다. file 블라썸 109 17.11.27. 1 0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살아남는 법 file 아인수타빈 179 17.10.17. 0 0
4선 연임 눈 앞에 둔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1] file 천리안 194 17.09.22. 2 0
마광수 교수의 죽음과 표현의 자유 – 시대를 빨리 온 자의 쓸쓸함 file 산하늘 83 17.09.08. 2 0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으로 촉발된 ‘소년법 폐지’ 서명운동 - 정답은 아니다. file 나비 87 17.09.07. 1 0
이제 더 이상 좋은 인재는 한국에 머무르지 않는다. [1] file 블라썸 55 17.09.04. 0 0
지방거점국립대 통합, 해결해야 하는 것은 ‘대학 서열화’ 뿐만이 아니다. file 블라썸 194 17.08.30. 1 0
‘영진위’의 아카데미 시상식 출품기준은 무엇이었나. file 블라썸 101 17.08.28. 0 0
반도 못맞추는 강수예보율, 지진이 난 후 한참 뒤에야 울리는 지진 경보 [1] file 산하늘 90 17.08.25. 1 0
다들 “잘들 살”고 있는 〈공범자들〉 - 양심있는 기자들과 국민이 진정한 언론을 바로세워야 file 천리안 62 17.08.24. 1 0
박근혜 '출판 블랙리스트' 철저히 밝혀야 file 소준섭 93 17.08.23. 0 0
‘전기차 대중화’로 나아가야 한다. file 블라썸 46 17.08.21. 1 0
우리에게 더 이상 ‘제2의 김연경’ 은 없다. file 블라썸 50 17.08.14. 1 0
택시운전사가 전하는 광주이야기 - “모르겄어라, 우덜도. 우덜한테 와 그라는지….” file 나비 95 17.08.11. 0 0
새 정부 교육개혁, 경영 개선이 아니라 컨텐츠의 개혁이라야 file 담쟁이 89 17.08.08. 1 0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당시의 열정을 되찾는 것이 필요하다 file 범피 56 17.07.25. 1 0
한국대학의 방향과 교육개혁과제 [1] file I캔DO잇 59 17.07.20. 1 0
강한 중소기업이 국가 경제 성장의 원동력 [1] file heanny 143 17.06.23. 1 0

2030과제 정책공모의 응모글을 보시려면 아래 과제를 클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