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가 서로 믿고 함께 가는 통합
국민 전체가 공감하는 사회 철학적 우선가치와 이를 지켜가기 위한 방법은 무엇일까?
무상보육과 최저임금, 그리고 실업문제에 있어 국민적 공감대 형성을 위한 해법은 무엇일까?
농어촌을 비롯한 지역의 균형 있는 발전과 소득 4만불 시대를 위한 과제와 그 이후를 위한 정책은?
저출산 고령화에 따른 각종 사회문제의 해결 방안은 무엇인가?

실효성 없는 ‘아이돌보미 휴식시간’  

블라썸 | 조회 수 151 | 2019.01.07. 09:55

■ ‘가정방문 돌보미’ 정부 강제 휴게시간 반대

 

‘아이돌보미’란 여성가족부가 지난 2007년 도입한 제도로 만 12세 미만 자녀를 둔 가정에 방문해 아이를 돌보는 일을 한다. 그런데 지난해 6월 법원이 "돌보미는 근로기준법상 근로자가 맞는다"고 판결하자, 정부가 올 1월부터 휴게시간을 의무화했다. 4시간 일하면 30분, 8시간 일하면 1시간을 꼭 쉬어야 한다.

 

정부가 일 덜하고 쉬라는 데 민노총 조합원들이 반대하고 나섰다. 왜일까. 휴게시간이라고 아이한테 눈을 떼기 어렵다. 이런 특수성을 무시하고 정부가 "휴게시간을 무조건 주라"고 했다. 그러면서 "가정 내 휴게 공간을 줘서 쉬게 하거나, 가족·친인척이 휴게시간 동안만 돌보미 대신 일하라"고 했다.

 

학부모들 사이 당장 "어떻게 불안해서 아이를 맡기겠느냐"는 말이 나왔다. 노동계 역시 반발했다. 여가부 관계자는 "최대한 법을 지키는 선에서 돌보미와 이용자 간에 잘 협의하도록 하고, 다음 달 중 보완책을 낼 것"이라고 했다.

 

 blocks-503109_960_720.jpg

 

■ 주 52시간제 조기 시행 했다가 철회

 

또 여가부는 올 1월부터 돌보미 '주 52시간제'을 전면 적용하겠다고 했다가 철회하는 소동을 벌였다. 돌보미는 아직 주 52시간제 의무 적용 대상이 아니다. 아이돌보미 2만1000여 명은 전국 222개 서비스 제공 기관별로 나뉘어 소속돼, 대부분 300인 미만 사업장에서 일한다. 50~299인 사업장은 오는 7월 1일, 5~49인 사업장은 2021년 1월 1일부터 주 52시간제가 의무 적용된다. 그런데 여가부가 자체적으로 판단해 시행 시기를 앞당겼다가 철회한 것이다. 여가부 관계자는 "어차피 오는 7월부터는 주 52시간을 지켜야 하므로, 미리 근로시간을 줄여 준비하는 편이 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그러나 현장 불만이 나오자 여가부는 주 52시간제 시행 시기를 늦추기 위해 다음 달까지 돌보미를 더 뽑은 후 3월부터 주 52시간제를 적용하기로 했다. 그러나 이 역시 미봉책에 그친다는 비판이다. 돌보미가 활동하려면 80시간 교육, 10시간 실습을 받아야 한다. 갑자기 1000여 명의 돌보미를 뽑는 건 비현실적이다. 돌보미를 더 뽑더라도 부모들 돌봄 수요가 아이들 등·하교 시간대에 몰리기 때문에 인력난이 해소되기 어렵다는 지적도 있다. 지금도 돌보미를 배정받으려면 6개월에서 1년씩 대기해야 하는 경우가 수두룩하다.

 

‘근로자’에 해당되니 일의 형태와 상황을 살피지 않고 무조건적으로 같은 법을 시행하는 것은 옳지 않다. 같은 근로자라도 상황과 실효성이 다르니 적용하기 전 반드시 근로자의 의견과 상황을 살핀 후, 법을 유연하게 적용해야 한다.

 

8.jpg

 

  • |
  1. blocks-503109_960_720.jpg (File Size:120.2KB/Download:11)
  2. 8.jpg (File Size:53.6KB/Download:1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추천 수 비추천 수
‘카풀’ 이제는 피할 수 없다. file 블라썸 167 19.02.12. 0 0
박종철 열사 32주기 file foreveryoung 166 19.02.07. 0 0
노란조끼 시위대 file foreveryoung 45 19.02.07. 0 0
공무원 임금 인상, 투명하게 file 블라썸 76 19.01.28. 1 0
실효성 없는 ‘아이돌보미 휴식시간’   file 블라썸 151 19.01.07. 0 0
정년 후 배우는 낙 (학습도락) file 담쟁이 127 18.12.20. 0 0
팍팍해 지는 삶 속, 더해가는 차별 file 블라썸 78 18.12.17. 1 0
우리 동네 다자녀 혜택, 왜 그동안 알려주지 않았나요? file 블라썸 75 18.12.10. 0 0
연명의료결정법, 개정안 국회 통과 file 블라썸 138 18.11.26. 1 0
살던 곳에서 생을 마감하고 싶다, 도야마(富山)형 데이서비스 file 담쟁이 61 18.10.31. 0 0
8년간 쥐약 든 닭고기를 고양이에게 준 남성, 처벌은 어렵다..? file 블라썸 100 18.10.29. 0 0
카카오 카풀, 정부의 정확한 로드맵이 필요하다. file 블라썸 200 18.10.22. 1 0
유마니튜드, 너무나 인간적인 치매 케어기법 file 담쟁이 141 18.10.17. 0 0
생가 정리, 버리면 행복해집니다 file 담쟁이 87 18.09.05. 0 0
돈의 종언 시대, 돈보다 일하는 노후 file 담쟁이 177 18.09.05. 0 0
추락하는 국민연금 신뢰도 file 블라썸 147 18.08.20. 0 0
배달 어플 배달원도 산재보상보험 적용해야 file 토맛 141 18.08.17. 0 0
쏟아져 나오는 길냥이, 이제는 대책이 필요하다. file 블라썸 120 18.08.06. 1 0
쿠팡 심야배송, 사람답게 살 권리를 침해하지 않기를 file 블라썸 399 18.07.30. 1 0
공공장소 음주, 이대로 괜찮나? file 옥수수 122 18.07.23. 1 0

2030과제 정책공모의 응모글을 보시려면 아래 과제를 클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