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국민의 생명과 국가의 생존을 우선하는 안전
테러에 대한 대비책과 필요한 지도력은 무엇인가?
지진을 비롯한 각종 자연 재해 및 질병에 어떻게 대비해야 하는가?
세월호, 메르스 등 각종 인재로 인한 재해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
원자력발전소의 위험성 및 북한의 핵무기 개발 위험성에 대한 우리의 대비책은 무엇인가?

반려견의 목줄·입마개의 의무화

만두 | 조회 수 109 | 2017.10.25. 09:29

■ 반려견 1,000만 시대

 

 반려견 인구가 1,000만 명을 넘으면서 수치로만 보자면 한국인 다섯 명 중 한 명은 반려견과 함께 살고 있는 시대입니다. 이와 관련해서 반려견의 사고도 함께 급증하고 있으며, 소방청 자료에 따르면 개 물림 안전사고로 인한 병원 이송이 지난해 2,111건의 수치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최근에도 개에 물리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는 상황에서, 아직까지 반려견의 목줄 및 입마개에 대해서는 상반되는 입장으로 나뉘고 있습니다.

 

 선진국의 경우, 맹견의 사육을 엄격히 제한하고, 사고 발생 시 무거운 책임을 지우고 있습니다. 한편 우리나라의 경우, 현행 동물보호법이 정한 맹견 6종에 대해서만 입마개 의무화를 규정하고 있으며 개물림 사고 시 형법상 과실치사·과실치상으로 처벌, 최대 2년 이하 금고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법이 정한 맹견 이외에 다양한 견종에서 발생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이제는 우리나라에서도 모든 반려견의 목줄 및 입마개에 대한 의무화를 비롯한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의 정착에 대해 심도 있게 생각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강아지;.jpg

 

 

주관적 생각 - 개물림 공포, ‘펫 티켓’의 중요성

 

 내년 3월부터는 정부가 개의 목줄이나 입마개를 하지 않은 반려견 소유주를 신고하면 포상금을 지급하는 일명 ‘개파라치’가 시행될 것이라고 합니다. 이처럼 법적으로 규정을 강화할 만큼 펫 티켓의 중요성은 커져만 가고 있습니다. 개를 보기만 해도 벌벌 떨리는 개 공포증을 가진 사람들은 우리 주변에 의외로 많이 존재합니다. 개 공포증은 특정 공포증 중 하나이며, 개에 대한 특별한 공포감을 갖는 것을 말하며, 가지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직접적으로는 물리거나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공원을 가게 되면, 목줄을 안 한 상태로 개와 산책하는 이들이 아직도 많습니다. 공원은 개를 키우는 사람, 개를 싫어하는 사람, 개를 무서워하는 사람, 개를 좋아하는 사람이 모두 이용하는 곳이지만, 목줄을 안 한 상태로 산책하는 이들이 취하는 태도는 ‘우리 개는 순해서 사람 안 물어요’,‘우리 개는 괜찮겠지’라는 겁니다. 이것은 상당히 위험한 태도이고 안일한 생각입니다. 장담할 수 없는 것을 장담할 때 언제나 사고가 일어나기 마련입니다. 인간이 개에 물린 사고 중 상당수가 목줄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발생합니다. 개에게 물린 경우, 상처만 생길 수 도 있지만, 사망하는 경우도 생기고, 회복 불가능한 심신 장애를 일으키기도 하는 등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반려견은 그 주인한테는 예뻐 보이고 가족같지만, 개 공포증을 가진 사람들에게는 공포일뿐입니다. 개를 키우는 입장이지만 목줄이나 입마개를 하는 것은 다른 사람을 생각하는 펫 티켓이라고 생각하고 필수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일부 동물단체, 동물애호가 사이에서 학대라고 반대하는 입장도 있지만, 입마개는 학대가 아닌 만일에 일어날 수 있는 사고에 대한 예방이라고 생각하는 입장입니다.

 

결론

 

 편향적인 입장에서 글을 썼지만, 저의 주관적인 주장을 강요하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 인간은 개라는 동물과의 오랜 관계를 이런 방식으로 다시 설정해야 할지, 진짜 문제가 개들에게 있을지 등 여러 가지 방향에서 질문을 던져보고, 상반되는 두 입장에 대해 스스로 관심을 가져야 할 것입니다.

반려견의 목줄 및 입마개를 의무화 시키는 것에 대한 상반되는 입장의 주장 중에 어느 것이 타당한지, 옳은 방향일지에 대해 개개인이 생각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 |
  1. 강아지;.jpg (File Size:81.0KB/Download:1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아인수타빈 2017.11.09. 17:37

평소 겁이 많은 편은 아니라 개를 엄청 무서워하는 편은 아닙니다,. 다만 큰 개인 경우에는 위협적으로 느껴집니다. 주변 지인 중에 가만히 개 옆을 지나가는데 다리를 물린 경우가 있어서 그때부터 큰 개에 대한 공포심이 생긴 것 같습니다. 개 주인에게는 개는 가족같은 존재이겠지만, 다른 사람들에게는 위협적인 존재가 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알아줬으면 좋겠습니다!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추천 수 비추천 수
존엄한 죽음을 선택할 권리 ‘연명의료결정법’ [1] file 산하늘 80 17.11.02. 2 0
소방관의 눈물 : 처우 개선의 필요성 file 아인수타빈 33 17.10.27. 1 0
교통 : 운전자에게 혼란을 주는 ‘횡단보도의 녹색신호’ [2] file 만두 25 17.10.26. 0 0
반려견의 목줄·입마개의 의무화 [1] file 만두 109 17.10.25. 1 0
피로사회를 넘어선 과로사사회 file 천리안 66 17.10.20. 1 0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5ㆍ6호기 중단될까, 재개될까? file 산하늘 68 17.10.19. 0 0
총을 쏜 병사를 밝히는 것이 아니라 철저한 원인규명과 대책을 세우라는 이모 상병의 아버지 file 나비 50 17.10.13. 1 0
늘어가는 외래유해생물의 위협, 철저한 유입 방지 대책과 지속적인 연구가 필요 [1] 토맛 51 17.10.11. 1 0
소방관에 대한 처우, 이대로는 안 된다. [1] file 블라썸 55 17.10.10. 1 0
하루가 멀다 하고 발생하는 병사의 죽음 [1] file 천리안 77 17.09.28. 1 0
‘살충제 달걀’ 파문 - 이제는 시스템을 점검하자 [1] file 산하늘 46 17.08.18. 1 0
가습기 피해자, 방관만 한다면 다음은 우리다 file 나비 56 17.08.09. 1 0
버스 기사들의 과로로 인한 예견된 사고, 시민들의 억울한 희생 막아야 file jjabalab 65 17.07.12. 1 0
국가안전 [1] I캔DO잇 59 17.07.06. 1 0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사이버 안보 대책이 시급하다 file 범피 67 17.06.22. 0 0
정부의 흔들리지 않는 탈원전 정책을 바란다. [1] 새롭게 57 17.06.16. 1 0
초여름에 발생한 AI, 방지대책 강화 및 방역 전담 조직 정비 이뤄져야 file 토맛 48 17.06.12. 0 0
성공적인 FIFA U-20 월드컵의 개최를 바라며 file jjabalab 30 17.06.05. 0 0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사고 대응 3 담쟁이 45 17.05.17. 3 0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사고 대응2 담쟁이 55 17.05.17. 1 0

2030과제 정책공모의 응모글을 보시려면 아래 과제를 클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