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국민의 생명과 국가의 생존을 우선하는 안전
테러에 대한 대비책과 필요한 지도력은 무엇인가?
지진을 비롯한 각종 자연 재해 및 질병에 어떻게 대비해야 하는가?
세월호, 메르스 등 각종 인재로 인한 재해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
원자력발전소의 위험성 및 북한의 핵무기 개발 위험성에 대한 우리의 대비책은 무엇인가?

우리 사회는 세월호의 아픔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그 이전에는 국가의 보호를 막연히 신뢰했고 부모들은 자녀들에게 “선생님 말씀 잘 들어라. 어른들 말씀 새겨들어라”고 누누히 얘기했다. 하지만 해맑은 아이들이 “선체에 가만히 있으라”는 지시를 믿고 따르면 당연히 구조되리라 믿었다가 어이없이 떠난 후 “가만히 있으라”는 말은 가장 가슴 아픈 말이 되고 말았다.
사람들은 이제 가만히 있기 보단 스스로를 지켜야 한다고 생각했고 촛불을 들었다.

 

아직 세월호에는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이 있다.
남현철군, 박영인군, 양승진 교사, 권혁규군, 권재근씨.
살아돌아와서가 아니라 유골이라도 찾은 것을 축하받아야 하는 슬픈 광경 속에서 그 축하마저도 받을 수 없었던 다섯 사람.

 

감사함을 전하며 목포신항을 떠난 미수습자 가족들

 

이제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은 목포신항을 떠난다.
기자회견을 통해 “세월호 사건으로 가족을 잃었지만 많은 것을 얻었다”며 국민들의 사랑과 잠수사들의 희생, 자원봉사자들의 도움, 진도 군민과 어민들에게 감사하며 찾지 못한 가족들을 가슴에 묻고 떠난다.

기자회견 전문 중 삼분의 일이 감사다. 자식을, 남편을, 부모를 잃은 사람들이 함께 슬퍼해주고 도와주고 수습해주고 보도해준 이들에게 고마워하고 또 고마워한다. 세월호의 아픔을 조금 내려놓자고 한다.

 

세월호.png

 

그리고 부탁한다.
“정부는 대한민국에서 세월호 참사와 같은 일이 반복되게 해서는 안 될 것이며 세월호 참사를 거울삼아 어떤 사고가 일어나도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완벽한 시스템을 구축해야 하고 2기 세월호특조위가 구성되어 한점 의혹 없는 진상규명은 꼭 이루어져야” 한다고.

 

이제 정부와 국민들이 고마워하고 대답할 차례다.
세월호가 아니었다면 국민들이 각성해서 추운 겨울 광화문에서 그토록 오래 촛불을 들 수 있었을까?
세월호의 아픔이 헛되지 않도록 철저한 진상규명은 꼭 이루어져야 한다. 진실을 향해 가는 과정은 고단하고 험난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그 과정을 아프게 겪어내야 다시는 은폐하고 축소하는 일이 없어질 것이다.

  • |
  1. 세월호.png (File Size:51.4KB/Download:1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추천 수 비추천 수
불법촬영, 애초에 해결할 수 있었다. file 블라썸 50 18.05.14. 1 0
강남역 살인 사건 2주기, 달라진 것은 없었다. file 블라썸 26 18.05.08. 0 0
쓰레기 자동 집하시설, 더 많은 개선이 필요하다.   file 블라썸 60 18.04.30. 0 0
북한의 핵실험 동결, 이제 시작이다 file 담쟁이 41 18.04.24. 1 0
집단휴진 예고한 의협 - 국민들은 물론 한의사, 약사, 병원장들도 등 돌려 file 산하늘 73 18.04.06. 1 0
재난영화가 된 일상 - 미세먼지의 공습 file 천리안 30 18.03.29. 0 0
미투운동, 그 이후가 중요하다. file 블라썸 63 18.02.26. 0 0
사상 최악의 세종병원 화재 - 사망자 37명으로 늘어 file 나비 84 18.01.26. 0 0
미세먼지만큼 뿌연 미세먼지해법 - 늦을수록 위험하다! [1] file 산하늘 85 18.01.19. 1 0
군용버스 추락으로, 군 장병 25명 중경상 heanny 100 18.01.17. 0 0
불법 주차, 정말 대책이 필요하다. file 블라썸 51 18.01.02. 1 0
화려한 영상 속의 그늘 방송사고 - 스태프 3m 높이에서 추락 file 산하늘 77 17.12.29. 1 0
또 하나의 슬픈 소식.. 제천 화재 참사 덩기덕쿵더러 85 17.12.26. 1 0
붉은 표시등의 택시 - 도와주세요 file 만두 90 17.12.22. 1 0
스크린도어 없는 4호선 중앙역-또 다시 발생한 사상사고 file 아인수타빈 92 17.12.04. 0 0
가장 슬픈 생일 - 특성화고 직업교육훈련생들의 열악한 현실 file 산하늘 49 17.11.26. 0 0
또다시 조류인플루엔자(AI)-전국방역비상 file 만두 46 17.11.22. 0 0
잘 가라 세월호, 잊지 않을게 - 감사함을 전하며 목포신항을 떠난 미수습자 가족들 file 천리안 58 17.11.17. 3 0
포항시 연쇄지진의 공포 - 전국이 또다시 지진 공포에 휩싸여 file 만두 10 17.11.16. 1 0
드론이 당신을 훔쳐보고 있다 [1] file 나비 146 17.11.03. 1 0

2030과제 정책공모의 응모글을 보시려면 아래 과제를 클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