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국민의 생명과 국가의 생존을 우선하는 안전
테러에 대한 대비책과 필요한 지도력은 무엇인가?
지진을 비롯한 각종 자연 재해 및 질병에 어떻게 대비해야 하는가?
세월호, 메르스 등 각종 인재로 인한 재해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
원자력발전소의 위험성 및 북한의 핵무기 개발 위험성에 대한 우리의 대비책은 무엇인가?

가정폭력 정당방위 인정 확대해야

heanny | 조회 수 233 | 2018.08.24. 17:10

 지난달 28일 대법원은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김모(61)씨에 대해 징역 4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 이 사건이 화제가 된 것은 김모씨가 살해한 사람이 바로 37년간 자신에게 가정폭력을 행사해온 남편이었기 때문이다.

 

행하는 남편에 장식용 돌로 수차례 내리쳐

 

 김씨는 37년간 남편에게 칼에 찔리고 가스통으로 머리를 맞아 응급실에 수 차례 실려가는 등 심각한 정도의 가정폭력에 시달려왔다고 한다. 사건 당일에도 김씨가 오랜만에 친구들과 만나고 귀가했는데 남편이 연락도 없이 술을 마시고 늦게 들어왔다며 머리채를 잡아 넘어뜨리고 폭력을 행사했다.

 

 남편의 폭력에 생명의 위협을 느낀 김씨는 집에 있던 장식용 돌을 10여 차례 내리쳐 남편을 살해하기에 이르렀다. 김씨 측은 이러한 행위가 ‘정당방위’라고 항변했지만 1·2심은 물론 대법원도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 다만 양형에는 이러한 사정이 반영되어 징역 4년이 선고되었다.

 

punch-316605_960_720.jpg

 

판례는 정당방위 인정 소극적

 

 우리 판례가 정당방위를 인정한 경우는 극히 드물다. 특히 정당방위의 성립 요건 중 ‘상당한 이유’를 매우 엄격하게 해석하고 있다. 판례가 정당방위를 인정한 경우를 보면, 적극적으로 대응하여 쌍방 폭행에 이를 정도가 돼서는 안되며, 공격에서 벗어나거나 소극적으로 방어하는 정도만을 인정하고 있다.

 

 또한 가정폭력과 같이 수 십 년간 지속적인 폭행을 당한 사람이 범죄를 저지른 경우에는 지금 당장의 침해에 대한 방위가 아니어서 현재성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판례의 소극적인 정당방위 인정태도에 대한 비판은 계속되어 왔다. 김씨의 경우도 지난 37년간 결혼생활 동안 계속되어 온 폭력으로 인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상태여서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었고, 남편이 언제든 다시 의식을 차리고 더 심한 폭력을 행사할지 모르는 상황이었다는 점 등을 법원이 고려해주지 않은 데에 유감을 표했다.

 

 정당방위를 엄격하게 판단해야 할 필요성은 있지만 지금까지 법원의 정당방위에 대한 판단은 국민들로부터 공감을 받고 있지는 못해 보인다.

 

16.jpg 005.jpg

 

  • |
  1. punch-316605_960_720.jpg (File Size:124.5KB/Download:55)
  2. 16.jpg (File Size:57.7KB/Download:54)
  3. 005.jpg (File Size:23.7KB/Download:5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추천 수 비추천 수
단순히 ‘버닝썬’ 만의 문제는 아닐 것 file 블라썸 381 19.02.19. 0 0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 file foreveryoung 74 19.02.07. 0 0
일상적으로 가해지는 동물 학대에 대한 경각심이 필요하다. file 블라썸 99 19.01.21. 0 0
디지털 성범죄, 가해자에게만 비난의 화살이 갈 수 있도록 file 블라썸 173 18.10.08. 1 0
뒷좌석 안전띠-자전거 헬멧, 불편해도 바뀌어야 한다. file 블라썸 169 18.09.28. 0 0
제2의 메르스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file 블라썸 191 18.09.10. 1 0
아직도 가정폭력이 남의 일? file 블라썸 180 18.09.03. 0 0
가정폭력 정당방위 인정 확대해야 file heanny 233 18.08.24. 0 0
폭염이 몰고 온 누진제 논란 - 국민들이 납득할 만한 개선책 내놓아야 file 산하늘 164 18.08.12. 0 0
지하철 몰래카메라 범죄 이대로 둘 순 없다 file 옥수수 160 18.08.10. 0 0
미국 ‘조혼금지법안’ 통과 file 옥수수 196 18.08.07. 1 0
미세플라스틱 먹는 조개, 그 조개 먹는 사람, 지구가 위험하다 - 8월 1일부터 일회용컵 사용 매장에 과태료 부가 file 나비 317 18.07.30. 1 0
늘어가는 초등학생 범죄, 소년법 개정이 시급하다 file 옥수수 241 18.07.27. 1 0
야생 멧돼지 구출작전 - 소년들의 굳은 의지와 코치의 헌신적인 돌봄, 그리고 다국적 구조대 file 산하늘 149 18.07.12. 1 0
대체복무제 - 병역기피자라는 시선이 사라질 수 있는 제도여야 file 천리안 166 18.07.08. 1 0
피해자와 합의되지 않았지만 감형된 성 범죄자, 가능한 일인가. file 블라썸 216 18.05.28. 1 0
불법촬영, 애초에 해결할 수 있었다. file 블라썸 155 18.05.14. 1 0
강남역 살인 사건 2년 후, 달라진 것은 없었다. file 블라썸 184 18.05.08. 0 0
쓰레기 자동 집하시설, 더 많은 개선이 필요하다.   file 블라썸 202 18.04.30. 0 0
북한의 핵실험 동결, 이제 시작이다 file 담쟁이 132 18.04.24. 1 0

2030과제 정책공모의 응모글을 보시려면 아래 과제를 클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