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부정과 부패를 끊어내는 정치
제왕적 대통령제의 병폐를 해결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권력구조를 위한 개헌의 방향은?
권력기관의 부정 및 비리 근절 방안과 행정개혁의 방안은 무엇일까?
정부부처와 공무원의 경쟁력과 청렴도를 높일 수 있는 개혁방안은 무엇일까?
비정상적인 부의 축적과 승계를 막기 위한 재벌 개혁의 방법은 무엇일까?

우리 사회의 부끄러운 자화상, 갑질 논란

산하늘 | 조회 수 505 | 2017.07.26. 10:12

갑질이란?

 

언제부터인가 우리 사회에서는 갑질이라는 단어가 익숙하게 사람들 입에 오르내린다.

갑질이란, 갑을관계에서의 ‘갑’에 해당하는 권력을 가진 사람이 약자인 을에게 하는 부당 행위를 통칭하는 개념으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땅콩회항 사건이나 모 백화점에서 모녀가 주차원을 폭행하고 무릎 꿇린 사건, 종근당 등 대기업 회장이 운전기사에게 상시적으로 폭언을 한 사건, 강남대 인분 교수 사건 등 이루 헤아릴 수 없이 많다.

또한 갑질은 권력을 가진 특별한 계층에서만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경비원이나 콜센터 직원에게 막말을 하는 일부 대중들에게서도 그 모습을 찾아볼 수 있다.

 

갑질, 왜 발생할까?

 

어느 시대, 어느 사회에서나 있는 이런 현상이 유독 우리나라에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것은 산업화가 급격하게 진행되며 생긴 물질만능주의와 우리 사회의 리더들이 보여주는 부도덕한 모습들이 그 원인이다. 갑질은 철학이나 가치가 뒷받침 되지 않은 성장 일변도의 사회에서 나타나는 당연한 폐해인 것이다.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도록 빠르게 변화하는 사회 속에서 사람들은 모두 도태될 지도 모른다는 불안에 떨고 있다. ‘갑’은 ‘갑’의 위치를 지키지 못할까봐 불안해하고, 을은 상습적인 ‘갑’의 횡포에 불안해 한다. 그러므로 모두가 피해자라고 생각하여 과도하게 자신의 권력을 행사하게 되는 것이다.

 

갑질, 어떻게 해결해 나가야 할까?

 

첫째는 일벌백계이다.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는 역동적이고도 구성원들의 사회적 관심도가 높은 편인 우리 사회에서 갑질 논란같은 이슈가 생기면 한동안은 떠들썩하지만 금방 다른 사건으로 인해 잊혀지고 만다. 그러므로 엄중한 처벌과 함께 꾸준한 감시의 눈길로 재발을 막아야 하는 것이다. 갑질 기업에 대한 불매운동이나 신상털기 등은 과도한 부분이 있기도 하지만 처벌 권한이 없는 대중들의 일벌백계의 방안으로 이용되기도 한다.

 

하지만 가장 근본적인 방법은 사회 구성원들의 인권의식이나 평등의식을 높이는 것이다. 학교에서 인권에 대한 교육카테고리를 만들어 원론적인 인권교육만이 아니라 갑질 등 다양한 인권 침해 사례를 공부하고 학생 스스로 대안을 모색해 보며, 직장에서도 승진 조건 중 인권교육 이수 항목을 넣는다거나 하는 방법이 효과적일 것이다.

 

갑질을 당하면 위축되고 자존감이 낮아져 비슷한 환경이라면 반복해서 갑질을 당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을의 입장에서도 어렵겠지만 용기를 내 반박을 하거나 증언을 해야 한다. 하지만 경제적인 생사여탈권을 가지고 있는 갑에게 대항을 하기란 쉽지 않다. 사회적인 관심과 해결방안이 절실히 필요한 이유이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지난 18일 ‘가맹분야 불공정관행 근절대책’을 발표했는데 갑질 해결로 가는 첫 단계로 여겨져 국민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회장이 경비원을 폭행하고, 치즈 통행세를 물리고, 갑질 행태에 항의하면 집요한 보복조치를 행하며, 자서전 강매, 인테리어 리베이트 수수 등 갑질의 끝판왕이라는 미스터피자의 사례들을 보며 대중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미스터피자의 처벌과 변화과정을 지켜보며 우리 사회가 좀 더 성숙한 사회로 한 발 다가서는 기회가 되기를 바라마지 않는다.

 

10.jpg 016.jpg

 

 

 

  • |
  1. 010.jpg (File Size:24.8KB/Download:5)
  2. 10.jpg (File Size:52.2KB/Download:3)
  3. 016.jpg (File Size:30.8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추천 수 비추천 수
우리 사회의 부끄러운 자화상, 갑질 논란 file 산하늘 505 17.07.26. 1 0
전관예우는 권력 사유화, '반사회적 범죄'다 - 전관예우 청산 없이 사회 정의와 국민주권주의 없다 [1] file 소준섭 310 17.05.29. 1 0
국회, '실력'을 키워야 한다 - 입법지원 기구 강화는 가장 유효한 방안 file 소준섭 253 17.07.14. 1 0
사드배치 보고누락, 명백한 '군형법' 위반이다 - 국방·안보 적폐 바로잡아야 file 소준섭 245 17.06.02. 0 0
끊이지 않는 비리, 국회사무처 왜 이러나 - 개혁의 '사각지대', 국회 행정조직 file 소준섭 222 17.08.08. 0 0
'국민 주권'이냐 '국회 주권'이냐 - 국회개혁을 위해_대의하지 않는 대의기관, 왜곡된 국회 구성 [1] file 소준섭 200 17.05.24. 2 0
조두순 출소 논란 - 출소반대 청와대 청원 [1] file 만두 187 17.11.09. 1 0
주요 현안 공론화, 헌법에 명시하자 file 소준섭 153 17.10.12. 2 0
국정 교과서? 수천년 전 중국에서는… - 사기, 인간과 역사의 근본을 진술하다 file 소준섭 147 17.07.11. 0 0
우리는 여전히 '아전의 나라'에 살고 있나 file 소준섭 140 17.06.30. 1 0
국민은 단지 '응원부대'가 아니다 - 새 정부 성공의 열쇠는… [2] file 소준섭 128 17.07.05. 2 0
사실을 얘기해도 명예훼손이 된다고? - 사실적시 명예훼손죄 폐지해야 file 산하늘 119 18.03.02. 1 0
법률의 성립일자는 누가 정할까, 대통령? 아니! file 소준섭 115 17.08.02. 0 0
마약과 같은 가상화폐 '비트코인' file 덩기덕쿵더러 113 17.12.14. 1 0
국가공무원법 개정안 추진_위법 지시 거부 file 아인수타빈 109 17.11.17. 1 0
'위민'보다 '여민'하려면, 이렇게 하자 - 국회를 개혁에 동참시키기 위한 시민 촛불행동 [1] file 소준섭 108 17.05.17. 2 0
법제처에 의하여 왜곡된 법률 ‘공포’ 개념 file 소준섭 107 17.05.17. 3 0
“확” 바뀐 형식, “쫌” 바뀐 내용 - 신년기자회견장 기자들의 질문 file 산하늘 105 18.01.11. 0 0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 생중계, 알 권리인가, 인권침해인가? [1] file 산하늘 101 17.08.02. 2 0
서지현 검사가 일으킨 파문 - “ 피해자의 잘못이 아닙니다” file 천리안 98 18.02.01. 0 0

2030과제 정책공모의 응모글을 보시려면 아래 과제를 클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