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부정과 부패를 끊어내는 정치
제왕적 대통령제의 병폐를 해결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권력구조를 위한 개헌의 방향은?
권력기관의 부정 및 비리 근절 방안과 행정개혁의 방안은 무엇일까?
정부부처와 공무원의 경쟁력과 청렴도를 높일 수 있는 개혁방안은 무엇일까?
비정상적인 부의 축적과 승계를 막기 위한 재벌 개혁의 방법은 무엇일까?

서지현 검사의 사무실...보복조치vs통상적조치

만두 | 조회 수 44 | 2018.02.08. 11:56

 검찰 내 성폭력 피해를 폭로한 서지현 검사의 사무실을 없애고, 서 검사의 짐을 정리해 관사에 가져다 놨다는 보도가 나와 파문이 일고 있다. 더불어 서 검사와 함께 일하던 직원들 모두 다른 검사에게 이동 배치됐다고 한다.

 

 이에 대해 검찰 측에서는 검사가 없으면 해당 팀이 일을 할 수 없어 직원 및 사무실 재배치가 불가피했으며 짐은 서 검사의 요청에 따라 처리했다, “통영지청은 사무실이 부족해 창고와 대기실을 개조하여 검사실로 사용하는 실정이어서 검사실을 재배치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서 검사 측에서는 “짐을 뺐다는 통보를 받았을 뿐, 통영지청의 조치는 자신과 상의 없이 일방적으로 이뤄진 일종의 보복조치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히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검찰청.PNG

 

 이 같은 서로 다른 입장 표명은 검찰이 서 검사에 대한 일종의 보복성 조치가 아니냐는 논란을 가중시키는데 한 몫했다. 과연 검찰 측의 해명이 서 검사 이외에 다른 병가낸 검사들에게도 동일하게 적용되는 정당한 수순을 밟은 조치인지, 아니면 보복성 조치를 감추기 위한 회피성 해명일지에 대한 여부는 모를 일이다. 검찰에서는 서 검사 이외에 다른 검사가 병가 조치를 냈다면 이 같은 후속 조치가 동일하게 이뤄졌을 지에 대한 매뉴얼 등 명확한 근거를 공개할 필요가 있다.

 

 현재 같이 서 검사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집중된 이 시점에서 굳이 사무실을 빼는 조치를 취하는 것이 과연 마땅한 조치인지에 대해 의문이 들었다. 정확히 판단할 수 있는 매뉴얼 등의 근거를 제시하지 않고 지금처럼 해명만 한다면, 보복성 조치라는 여론은 점점 더 굳어질 것이다. 이미 검찰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가 떨어진 상태에서 이 같은 일이 벌어지니 더욱 분개할 수 밖에 없고 검찰 측의 단순히 말뿐인 해명을 신뢰하기에 이미 늦었다.

 

 만약 검찰 측의 보복성 조치라는 것이 밝혀진다면 국민들은 더욱 검찰에 대한 불신이 깊어질 것이다. 또한, 이러한 조치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 없이 명확한 근거를 토대로 정당한 수순을 밟은 통상적인 조치에서 비롯된 것인지, 의도가 무엇이든 간에 현재 상황에서 이 같은 조치를 취한 것은 문제가 있다.

 

 검찰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가 회복될 수 있을까. 더 이상 피해자에 대한 보복성 조치 논란은 없기를 바라며, 만약 이후에 피해자를 고립시키고 보복하려는 행동을 하려고 한다면 그것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

  • |
  1. 검찰청.PNG (File Size:462.2KB/Download:9)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추천 수 비추천 수
우리 사회의 부끄러운 자화상, 갑질 논란 산하늘 385 17.07.26. 1 0
전관예우는 권력 사유화, '반사회적 범죄'다 - 전관예우 청산 없이 사회 정의와 국민주권주의 없다 [1] 소준섭 308 17.05.29. 1 0
국회, '실력'을 키워야 한다 - 입법지원 기구 강화는 가장 유효한 방안 소준섭 248 17.07.14. 1 0
사드배치 보고누락, 명백한 '군형법' 위반이다 - 국방·안보 적폐 바로잡아야 소준섭 243 17.06.02. 0 0
끊이지 않는 비리, 국회사무처 왜 이러나 - 개혁의 '사각지대', 국회 행정조직 소준섭 218 17.08.08. 0 0
'국민 주권'이냐 '국회 주권'이냐 - 국회개혁을 위해_대의하지 않는 대의기관, 왜곡된 국회 구성 [1] 소준섭 188 17.05.24. 2 0
조두순 출소 논란 - 출소반대 청와대 청원 [1] 만두 177 17.11.09. 1 0
주요 현안 공론화, 헌법에 명시하자 file 소준섭 151 17.10.12. 2 0
국정 교과서? 수천년 전 중국에서는… - 사기, 인간과 역사의 근본을 진술하다 소준섭 144 17.07.11. 0 0
우리는 여전히 '아전의 나라'에 살고 있나 소준섭 137 17.06.30. 1 0
국민은 단지 '응원부대'가 아니다 - 새 정부 성공의 열쇠는… [2] 소준섭 125 17.07.05. 2 0
법률의 성립일자는 누가 정할까, 대통령? 아니! 소준섭 113 17.08.02. 0 0
사실을 얘기해도 명예훼손이 된다고? - 사실적시 명예훼손죄 폐지해야 file 산하늘 108 18.03.02. 1 0
마약과 같은 가상화폐 '비트코인' file 덩기덕쿵더러 107 17.12.14. 1 0
'위민'보다 '여민'하려면, 이렇게 하자 - 국회를 개혁에 동참시키기 위한 시민 촛불행동 [1] 소준섭 104 17.05.17. 2 0
“확” 바뀐 형식, “쫌” 바뀐 내용 - 신년기자회견장 기자들의 질문 file 산하늘 102 18.01.11. 0 0
법제처에 의하여 왜곡된 법률 ‘공포’ 개념 소준섭 102 17.05.17. 3 0
국가공무원법 개정안 추진_위법 지시 거부 아인수타빈 101 17.11.17. 1 0
서지현 검사가 일으킨 파문 - “ 피해자의 잘못이 아닙니다” file 천리안 95 18.02.01. 0 0
메달보다 중요한 가치 ‘공정’ - 꼴찌도 즐거워야 할 올림픽 file 나비 85 18.02.22. 2 0

2030과제 정책공모의 응모글을 보시려면 아래 과제를 클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