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부정과 부패를 끊어내는 정치
제왕적 대통령제의 병폐를 해결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권력구조를 위한 개헌의 방향은?
권력기관의 부정 및 비리 근절 방안과 행정개혁의 방안은 무엇일까?
정부부처와 공무원의 경쟁력과 청렴도를 높일 수 있는 개혁방안은 무엇일까?
비정상적인 부의 축적과 승계를 막기 위한 재벌 개혁의 방법은 무엇일까?

법원, 비선실세 최순실 선고 생중계 불허...왜?

아인수타빈 | 조회 수 119 | 2018.02.12. 11:17

최순실씨의 1심 재판 생중계 불허

 

 사상 초유의 대통령 파면을 불러온 ‘국정농단의 시작과 끝’이자, 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인 최순실씨의 1심 선고 공판 TV 생중계에 대해 재판부는 사진촬영은 허가했지만, 선고 촬영 및 생중계를 허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촛불.PNG

 

1심 재판의 생중계는 법적으로 가능한가?

 

 국민들의 이목이 집중된 재판이지만, 최종심도 아닌 1심 재판의 생중계가 애초에 가능한 것인지에 대한 의문을 가질 수도 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법적으로 가능한 일이다.

 

 최종심이 아닌 1심과 2심의 주요 판결에 대해서 방송 생중계는 지난해 8월 개정된 ‘법정 방청 및 촬영 등에 관한 규칙’에서 1·2심 선고 생중계를 허용했다. 대법관회의에서 1·2심 선고를 생중계할 수 있도록 규칙을 개정하면서 '피고인의 동의가 있는 경우'를 조건으로 내세웠다.

 

 다만, 공공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판단되면 1심과 2심도 당사자 동의 없이 생중계나 촬영을 할 수 있도록 규칙을 개정했다. 그러나 규칙이 개정된 뒤 아직까지 최종심이 아닌 1심과 2심의 주요 판결에 대해서 생중계가 된 사례는 없다.

 

생중계를 불허한 이유는?

 

 지난해 8월 25일 판결이 내려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1심 선고가 첫 사례가 될 것으로 예측됐지만, 해당 재판부는 생중계로 인한 공공의 이익보다는 이 부회장 등 당사자들이 받게 될 불이익이 더 크다고 판단해 허락하지 않았다. 마찬가지로, 이번 최씨의 1심 선고의 생중계도 허락되지 않았다.

 

 이에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재판 촬영이나 중계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는 의견을 제출한 점 등 여러 사정을 고려했다고 설명했으며, 자칫 선고공판을 중계할 경우 최 씨 등의 혐의가 유죄로 확정된 것과 같은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점, 또한 최씨 등은 재판부에 생중계를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명확히 밝힌 상황에서 재판부가 공공의 이익과 국민적 관심을 내세워 생중계를 강행할 경우 자칫 인권 침해 논란이 불거질 수 있다는 점 등의 이유로 생중계를 허용하지 않았다.

 

피의자의 인권? 공공의 이익? 

 

 결국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에 이어 무소불위의 절대 권력을 휘두르며 국정농단 사태의 중심에 있는 최씨의 1심 재판의 생중계조차 허락되지 못했다. 아직도 1년이 넘게 이어진 국정농단 의혹의 결과에 대한 관심이 높은 상황이기 때문에 첫 생중계 허용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했으나, 역시나의 결과였다. 법은 있으나 적용되지 못 했다.

 

 공공의 이익이 부합되는 경우는 무엇일까, 피의자의 인권은 어디까지 존중받아야 하는 건가, 국정농단의 핵심인 사람의 1심 재판의 생중계도 허락되지 않는데 과연 이 법이 적용되는 경우가 있을까, 누구를 위한 법인지 등의 수많은 의문이 들었다.

 

 

16.jpg 010.jpg

 

 

  • |
  1. 촛불.PNG (File Size:718.7KB/Download:17)
  2. 010.jpg (File Size:24.8KB/Download:9)
  3. 16.jpg (File Size:57.7KB/Download:1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추천 수 비추천 수
그를 보내며 – 진정한 서민의 대변자, 유쾌한 노회찬 file 산하늘 162 18.07.27. 0 0
젊은이들의 희망 짓밟는 채용비리, 근절해야   file 블라썸 118 18.06.18. 1 0
여당의 압승 지방선거 - 오만하면 언제든 심판받는다 file 나비 138 18.06.16. 0 0
실종된 지방선거 - 정세탓? NO, 인물탓! file 토맛 139 18.06.04. 0 0
드루킹의 나비효과? 한나라당 매크로 조작, 특검으로 모두 털고 가자 file 천리안 150 18.06.08. 1 0
서서히 드러나는 5·18광주의 진실 - 하늘도 함께 울다 file 산하늘 135 18.05.18. 2 0
국민 10명 중 8명 넘게 찬성 - ‘국회의원 출장 전수조사’ file 나비 142 18.04.20. 1 0
세월호 참사 4주기...잊지 않고 기억하겠습니다. file 아인수타빈 116 18.04.17. 2 0
구속된 MB - 자원외교, 방산비리, 사대강 사업도 낱낱이 밝혀야 file 산하늘 129 18.03.23. 0 0
미투로 커지는 남녀갈등 - 펜스 룰이 대책일까? file 천리안 115 18.03.16. 0 0
‘채용비리 후폭풍’ - 정의는 살아있다. file 만두 88 18.03.16. 0 0
사실을 얘기해도 명예훼손이 된다고? - 사실적시 명예훼손죄 폐지해야 file 산하늘 195 18.03.02. 1 0
검찰, 박근혜 전대통령 징역 30년과 벌금 1,185억원 구형 file 만두 137 18.02.27. 1 0
법원, 비선실세 최순실 선고 생중계 불허...왜? file 아인수타빈 119 18.02.12. 0 0
서지현 검사의 사무실...보복조치vs통상적조치 file 만두 108 18.02.08. 1 0
‘삼성공화국’ 유전무죄 무전유죄 [1] file 아인수타빈 156 18.02.07. 1 0
서지현 검사가 일으킨 파문 - “ 피해자의 잘못이 아닙니다” file 천리안 156 18.02.01. 0 0
메달보다 중요한 가치 ‘공정’ - 꼴찌도 즐거워야 할 올림픽 file 나비 143 18.02.22. 2 0
“확” 바뀐 형식, “쫌” 바뀐 내용 - 신년기자회견장 기자들의 질문 file 산하늘 124 18.01.11. 0 0
세 번째 영장 만에 구속된 우병우, 법원에 '구속적부심' 청구..? file 덩기덕쿵더러 24 17.12.28. 0 0

2030과제 정책공모의 응모글을 보시려면 아래 과제를 클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