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부정과 부패를 끊어내는 정치
제왕적 대통령제의 병폐를 해결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권력구조를 위한 개헌의 방향은?
권력기관의 부정 및 비리 근절 방안과 행정개혁의 방안은 무엇일까?
정부부처와 공무원의 경쟁력과 청렴도를 높일 수 있는 개혁방안은 무엇일까?
비정상적인 부의 축적과 승계를 막기 위한 재벌 개혁의 방법은 무엇일까?

연일 미투로 인해 온 나라가 시끄럽다. 서지현 검사로부터 시작된 폭로가 문단으로 이어지더니 연극계, 영화계, 학계, 스포츠계 할 것 없이 와글와글하다. 그동안 대충 짐작은 했지만 쉬쉬 했던 문제들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는 것이다. 이제 겨우 빙산의 일각이 드러났을 뿐인데도 충격을 받기에 충분한 내용들이다.

 

2차 3차 피해를 받고 있다는 성폭력 피해자들

 

그런데 성폭력 피해자들이 2차 3차 피해를 받고 있다는 이야기가 들려온다. 우리 사회에서는 당사자인 둘만 알 수 있는 성폭력을  증언하면 오히려 꽃뱀으로 몰리거나 명예훼손죄로 고소당하는 일이 비일비재하다는 것이다. 이것은 그간 미투 운동이 잠잠했던 이유이기도 하다.

 

성폭력 가해자는 그런 일이 없다거나 기억나지 않는다고 전면부인을 하다가 증언자들이 실명을 밝히고 구체적인 증언을 할 경우 격려 차원이었다는 말같지도 않은 변명을 한다. 또한 피해자에 대해 권력을 가진 경우가 많기 때문에 피해자가 무고죄나 명예훼손죄로 역고소를 하는 경우도 많다.

 

기가 막힌 건 그것이 사실이라도 ‘공익성’이 인정되지 않으면 ‘명예훼손죄’가 성립한다는 것이다. 우리 형법 307조 1항은 ‘공연히 사실을 적시하여 사람의 명예를 훼손한 자는 2년 이하의 징역이나 금고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되어 있다. 2항이 허위의 사실을 적시하는 무고죄의 조항이다. 그러므로 성폭력이 사실이라 하더라도 ‘명예훼손죄’로 고소당할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침묵.png

 

가해자가 피해자로 둔갑하는 ‘사실적시 명예훼손죄’

 

가해자가 피해자로 둔갑하는 ‘사실적시 명예훼손죄’는 마땅히 폐지되어야 한다. OECD 국가들은 대부분 ‘사실적시 명예훼손죄’는 물론 형법상 명예훼손죄 자체가 없는 경우가 많다. 그러므로 헐리웃 스타들이 자신의 이름으로 당당하게 미투를 외칠 수 있었던 것이다.

 

현재 ‘사실을 말해도 고소당하는 사실적시 명예훼손을 폐지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와대 국민청원은 청원자가 4만 명을 넘은 상태다. 미투운동을 마음으로만 응원한다면 피해자들의 용기있는 증언들이 헛수고가 되는 것에 더해 오히려 ‘무고죄’나 ‘사실적시 명예훼손죄’로 계속해서 피해를 당하게 될지도 모른다.

 

이미 지난 2016년 9월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일명 ‘표현의 자유 보장법’이라는 형법 개정안을 발의한 상태다.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와 모욕죄를 폐지하자는 법안인데 여전히 국회에 계류돼있다. 미투 운동이 전국민의 지지를 받고 있는 이 때 성폭력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함께 ‘사실적시 명예훼손죄’를 반드시 폐지하여 더 많은 미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16.jpg 010.jpg

 

 

 

  • |
  1. 침묵.png (File Size:47.1KB/Download:23)
  2. 016.jpg (File Size:30.8KB/Download:12)
  3. 16.jpg (File Size:57.7KB/Download:11)
  4. 010.jpg (File Size:24.8KB/Download:1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추천 수 비추천 수
우리 사회의 부끄러운 자화상, 갑질 논란 file 산하늘 641 17.07.26. 1 0
전관예우는 권력 사유화, '반사회적 범죄'다 - 전관예우 청산 없이 사회 정의와 국민주권주의 없다 [1] file 소준섭 340 17.05.29. 1 0
국회, '실력'을 키워야 한다 - 입법지원 기구 강화는 가장 유효한 방안 file 소준섭 275 17.07.14. 1 0
사드배치 보고누락, 명백한 '군형법' 위반이다 - 국방·안보 적폐 바로잡아야 file 소준섭 260 17.06.02. 0 0
끊이지 않는 비리, 국회사무처 왜 이러나 - 개혁의 '사각지대', 국회 행정조직 file 소준섭 243 17.08.08. 0 0
'국민 주권'이냐 '국회 주권'이냐 - 국회개혁을 위해_대의하지 않는 대의기관, 왜곡된 국회 구성 [1] file 소준섭 242 17.05.24. 2 0
조두순 출소 논란 - 출소반대 청와대 청원 [1] file 만두 238 17.11.09. 1 0
사실을 얘기해도 명예훼손이 된다고? - 사실적시 명예훼손죄 폐지해야 file 산하늘 209 18.03.02. 1 0
국정 교과서? 수천년 전 중국에서는… - 사기, 인간과 역사의 근본을 진술하다 file 소준섭 187 17.07.11. 0 0
주요 현안 공론화, 헌법에 명시하자 file 소준섭 176 17.10.12. 2 0
‘삼성공화국’ 유전무죄 무전유죄 [1] file 아인수타빈 174 18.02.07. 1 0
그를 보내며 – 진정한 서민의 대변자, 유쾌한 노회찬 file 산하늘 173 18.07.27. 0 0
서지현 검사가 일으킨 파문 - “ 피해자의 잘못이 아닙니다” file 천리안 167 18.02.01. 0 0
우리는 여전히 '아전의 나라'에 살고 있나 file 소준섭 165 17.06.30. 1 0
드루킹의 나비효과? 한나라당 매크로 조작, 특검으로 모두 털고 가자 file 천리안 160 18.06.08. 1 0
국민은 단지 '응원부대'가 아니다 - 새 정부 성공의 열쇠는… [2] file 소준섭 160 17.07.05. 2 0
국가공무원법 개정안 추진_위법 지시 거부 file 아인수타빈 154 17.11.17. 1 0
메달보다 중요한 가치 ‘공정’ - 꼴찌도 즐거워야 할 올림픽 file 나비 151 18.02.22. 2 0
국민 10명 중 8명 넘게 찬성 - ‘국회의원 출장 전수조사’ file 나비 150 18.04.20. 1 0
실종된 지방선거 - 정세탓? NO, 인물탓! file 토맛 148 18.06.04. 0 0

2030과제 정책공모의 응모글을 보시려면 아래 과제를 클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