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국민의 꿈과 잠재력을 실현하는 성장
대한민국이 중소기업 강국으로 발전하기 위한 방법은 무엇일까?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는 우리의 과학과 연구개발의 발전 방향은?
한국대학의 나아가야 할 방향과 교육개혁을 위한 과제는 무엇인가?
문화예술체육 강국이 되기 위해 우리에게 필요한 인프라는 무엇일까?

‘이틀짜리 인턴’ 채용 눈속임, 이제 없어야…

블라썸 | 조회 수 102 | 2018.12.03. 09:28

■ '이틀짜리 인턴', 공기업의 눈속임

 

한국전력공사의 자회사인 한국전력기술은 2일 만 34세 이하 청년을 대상으로 한 인턴 제도 중 하나로 ‘직장체험형 단기 인턴’ 채용 절차를 진행 중이다. 1회당 65명씩 두 차례에 걸쳐 총 130명을 모집한다.

 

문제는 근무 기간이다. 단기라고 부르기도 어려운 이틀 일정의 인턴이다. 1차 65명은 오는 19일부터, 2차 65명은 20일부터 각각 1박2일 일정으로 근무한다. 회사 측이 채용 절차를 진행 중인 또 다른 인턴인 ‘동계 체험형 청년 인턴’의 8주 일정에 비해서도 초단기다. 경북 김천에 본사를 둔 이 회사는 이번에 처음으로 이틀 근무 일정의 인턴을 도입했다. 일당은 세후 8만원이다. 숙소는 제공하지만 식사비는 각자 부담해야 한다.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에 공시된 35개 공기업의 지난해 정규직 현황 분석 결과 한국전력기술은 평균 급여가 9,228만원으로 최상위권이다. 청년들이 가장 가고 싶은 공기업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곳이다. 회사 측은 근무 기간이 짧긴 하지만 우수 인재 확보 차원으로 마련된 제도라고 설명했다.

 

woman-1733891_960_720.jpg

 

■ '이틀짜리 인턴'을 위해 또 자기소개서와 면접을 준비하는 취준생

 

대부분의 취준생들은 “어이없다.”는 반응이다. 이틀짜리 일자리를 위해 또 자기소개서와 이력서, 면접준비를 해야 한다. 일각에서는 채용하려는 인원 수는 많고 기간은 짧은 이번 인턴 제도가 고용 문제를 겪는 정부 주도의 공기업·공공기관 단기 일자리 확충 차원에서 나온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양질의 일자리를 약속해 온 정부가 공공기관과 공기업의 단기 일자리 창출에 집중하자 실적을 위해 마련했다는 시각이다.

 

일자리 문제는 청년 뿐만이 아니었다. 노인 일자리 사업도 대표적인 일자리 부풀리기 수단이라는 지적을 받는다. 근무 기간은 상대적으로 긴 편이지만, 하루에 근무할 수 있는 시간이 3시간(공익활동형 기준) 이내(월급 최대 27만원)로 제한되기 때문이다. 정부는 올해 51만여 개에 이어 내년에는 61만여 개의 노인 일자리를 만들기로 했다. 일선에서는 “현재 노인 일자리 사업은 개수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다”며 “노인들이 계속 근무 가능한 일자리를 만들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반응이 나온다.

 

실적과 수치만 고려한 이러한 식의 일자리 창출은 전혀 도움되지 않는다. 청년 일자리 때문에 쏟은 시간과 돈이 얼마인데 아직도 주먹구구식의 눈속임으로 대신하려 하는가. 단기간의 성과에 치우지지 않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꼭 필요한 일자리를 늘려가야 한다.

 

8.jpg

 

  • |
  1. woman-1733891_960_720.jpg (File Size:165.0KB/Download:11)
  2. 8.jpg (File Size:53.6KB/Download:1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담쟁이 2018.12.03. 14:36

이틀간의 인턴 채용은 일자리를 부풀리는 수단으로서는 적절치 않다.

하지만 인턴쉽 기간이 1일인 것은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

오히려, 과거 대기업이 6개월씩 인턴으로 채용해 정부로부터 지원금 받아 일자리 수 일시적으로 부풀리 후, 바로 해고해 버리는 것은 더욱 악질적이다.

물론 장기적일 수록 취준생의 능력 평가가 제대로 이루어질 것이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인턴 후 채용을 해주는 것인지가 중요하다.

 

『취직미래연구소 취직백서2018』에 따르면, 일본은 2018년도 졸업 취준생의 인턴 참가는 55%이고, 실시하는 기업은 68%에 해당된다.

그리고 인턴쉽 1일 프로그램에 참가한 학생은 65.5%로 1일이 압도적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취직이 내정된 취준생 중73.6%가 자사 이턴에 참여했다는 것이다.

인턴쉽이 1일 밖에 안되지만 그만큼 많은 취준생이 취업이 이루어지는 것이다.

 

결국, 기업의 의도가 취업자 수 부풀리기냐, 아니면 진정으로 채용하고 싶어하는 것이야 하는 문제이다.

 

인턴쉽.jpg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추천 수 비추천 수
마광수 교수의 죽음과 표현의 자유 – 시대를 빨리 온 자의 쓸쓸함 file 산하늘 96 17.09.08. 2 0
4선 연임 눈 앞에 둔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1] file 천리안 225 17.09.22. 2 0
‘이틀짜리 인턴’ 채용 눈속임, 이제 없어야… [1] file 블라썸 102 18.12.03. 1 0
'대학진학'하는 특성화고 학생들 file 블라썸 164 18.11.19. 1 0
어차피 자소설, 대필도 상관없을까? file 블라썸 101 18.11.05. 1 0
남·여 성공적으로 마친 KOVO컵, 다음이 중요하다. file 블라썸 73 18.09.17. 1 0
생활SOC, 지친 국민들에게 삶의 질을 올릴 수 있도록 file 블라썸 110 18.08.27. 1 0
우버(Uber)는 우리나라에서 왜 사라졌을까 file 옥수수 328 18.08.02. 1 0
매크로를 이용한 댓글조작, 아웃링크가 대안일까? file 천리안 135 18.04.26. 1 0
식당 ‘노쇼’ 근절 : 예약은 약속이다. file 아인수타빈 215 18.03.13. 1 0
평창동계올림픽 - 함께 축제의 장으로 만들자 file 나비 136 18.02.08. 1 0
대학원생 노조도 만들게 하는 교수의 ‘갑질’ file 블라썸 171 18.02.05. 1 0
4차 산업혁명의 시대 - 2030년 완전 자율주행차 상용화 file 산하늘 116 18.02.02. 1 0
항공서비스업계의 어두운 단면,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 [1] file 블라썸 131 18.02.19. 1 0
소비의 한축, 늘어나는 나홀로족을 잡아라 [1] file 만두 142 18.01.11. 1 0
저 출산 대책, 126조원의 행방 file 블라썸 93 18.01.15. 1 0
현장 실습생의 산업재해, 지금 우리나라 ‘노동환경’의 현주소다. file 블라썸 123 17.11.27. 1 0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으로 촉발된 ‘소년법 폐지’ 서명운동 - 정답은 아니다. file 나비 125 17.09.07. 1 0
지방거점국립대 통합, 해결해야 하는 것은 ‘대학 서열화’ 뿐만이 아니다. file 블라썸 294 17.08.30. 1 0
반도 못맞추는 강수예보율, 지진이 난 후 한참 뒤에야 울리는 지진 경보 [1] file 산하늘 106 17.08.25. 1 0

2030과제 정책공모의 응모글을 보시려면 아래 과제를 클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