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국민의 꿈과 잠재력을 실현하는 성장
대한민국이 중소기업 강국으로 발전하기 위한 방법은 무엇일까?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는 우리의 과학과 연구개발의 발전 방향은?
한국대학의 나아가야 할 방향과 교육개혁을 위한 과제는 무엇인가?
문화예술체육 강국이 되기 위해 우리에게 필요한 인프라는 무엇일까?

구직자들 두 번 울리는 ‘無합격통보’

블라썸 | 조회 수 366 | 2019.02.25. 15:54

■ 구직자 울리는 '깜깜이 통보'

역대 최악의 취업난 속에 2019년 상반기 공개채용 시즌이 돌아왔지만 '깜깜이 통보'가 취준생들을 울리고 있다. 구직자들은 기업 채용 과정에서 합격한 지원자에게만 통보를 하고 탈락한 지원자들에게는 별다른 통보를 해주지 않는 것을 '깜깜이 통보'라고 일컫는다. 때문에 불합격 지원자들은 취업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라온 타인의 합격 소식을 통해 자신의 불합격을 짐작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실제 채용 과정에서 불합격자에게 통보를 해주는 기업은 많지 않다. 지난 2017년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인사담당자 530명을 대상으로 '채용 진행 후 불합격 통보를 하는지'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58.9%가 '불합격 통보를 따로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취준생들은 합격자 발표일이 수일 지나도 합격 여부를 인사팀에 문의하기 곤란하다고 입을 모은다. 한 번은 "몇 년 전 처음 지원한 기업에 합격 여부를 문의하자 '연락이 안 갔으면 불합격이니 이런 일로 전화하지 말라'는 답변이 돌아왔다. 그는 "인사팀이 상당히 불쾌한 목소리로 응대했다"며 "향후 해당 기업에 재지원할 경우 불이익을 받을 수 있겠다는 우려도 생겼다"고 설명했다.

 

office-620822_960_720.jpg

 

 

 

 

 

이런 깜깜이 통보는 취준생들이 다른 기업에 지원할 시기를 놓치는 등의 피해로 이어진다. 기업들의 공개채용이 비슷한 시기에 진행되는 만큼 합격 통보를 기다리다 다른 기업의 채용 지원을 미처 준비하지 못하게 되는 것이다. 특히 수시채용의 경우 취업 커뮤니티 사이트를 통해 합격 통보 여부를 알기 어려워 기다리는 방법밖에 없다는 것이 취준생들의 설명이다.

 

 

■ 자율이 어렵다면 법적으로.

법적인 문제는 없을까. 채용절차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구인자는 채용 대상자 확정 시 지체 없이 구직자에게 채용 여부를 알려야 한다. 하지만 이는 권고 규정으로 위반해도 별다른 처벌을 받지 않는다.

 

 

때문에 최근 취준생들 사이에서는 채용 합격·불합격 통보를 의무화해달라는 목소리도 거세다. 지난 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취업결과통보를 의무화해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취업난으로 취준생들은 어렵고 어두운 길을 걷고 있다"며 "합격 여부를 확실히 알려줘야 지원자들은 다음 채용이나 다른 회사 지원을 준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렇지 않아도 쉽지 않은 취준생의 삶을 ‘깜깜이 통보’로 인해 더 어렵고 힘들게 만들고 있다. 젊은이가 아니더라도 취준생에게 합격, 불합격 통보는 기본이다. 이것이 자율적으로 진행되지 않는다면 법적인 제도를 취해서라도 당연한 것으로 여겨 취준생을 두 번 울리는 일은 없어야 한다.

 

 

8.jpg

 

  • |
  1. 8.jpg (File Size:53.6KB/Download:9)
  2. office-620822_960_720.jpg (File Size:93.7KB/Download:1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추천 수 비추천 수
구직자들 두 번 울리는 ‘無합격통보’ file 블라썸 366 19.02.25. 0 0
시간강사법 개정안 file foreveryoung 47 19.02.07. 0 0
체육계 성폭행, 이젠 진짜 뿌리 뽑아야 할 때   file 블라썸 79 19.01.14. 0 0
‘이틀짜리 인턴’ 채용 눈속임, 이제 없어야… [1] file 블라썸 94 18.12.03. 1 0
'대학진학'하는 특성화고 학생들 file 블라썸 154 18.11.19. 1 0
내신 문제 유출, 공정한 정시 비율을 높여야 file 블라썸 138 18.11.12. 0 0
어차피 자소설, 대필도 상관없을까? file 블라썸 93 18.11.05. 1 0
비리 유치원, 어울리지 않는 두 단어의 조합 file 블라썸 137 18.10.15. 0 0
남·여 성공적으로 마친 KOVO컵, 다음이 중요하다. file 블라썸 65 18.09.17. 1 0
생활SOC, 지친 국민들에게 삶의 질을 올릴 수 있도록 file 블라썸 102 18.08.27. 1 0
정부 일자리 정책, 현장성이 아쉽다 file 담쟁이 608 18.08.17. 0 0
성황리에 마무리 된 여자배구 KOVO컵, 2군의 필요성 file 블라썸 60 18.08.13. 0 0
우버(Uber)는 우리나라에서 왜 사라졌을까 file 옥수수 318 18.08.02. 1 0
VNL에서 6연패 중인 남자배구, 그들의 연봉은 적절한가 file 블라썸 211 18.06.04. 0 0
저 출산-비혼, 2030세대의 잘못이 아니다. file 블라썸 162 18.05.21. 0 0
매크로를 이용한 댓글조작, 아웃링크가 대안일까? file 천리안 126 18.04.26. 1 0
식당 ‘노쇼’ 근절 : 예약은 약속이다. file 아인수타빈 207 18.03.13. 1 0
평창동계올림픽 - 함께 축제의 장으로 만들자 file 나비 127 18.02.08. 1 0
대학원생 노조도 만들게 하는 교수의 ‘갑질’ file 블라썸 163 18.02.05. 1 0
4차 산업혁명의 시대 - 2030년 완전 자율주행차 상용화 file 산하늘 116 18.02.02. 1 0

2030과제 정책공모의 응모글을 보시려면 아래 과제를 클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