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가 서로 믿고 함께 가는 통합
국민 전체가 공감하는 사회 철학적 우선가치와 이를 지켜가기 위한 방법은 무엇일까?
무상보육과 최저임금, 그리고 실업문제에 있어 국민적 공감대 형성을 위한 해법은 무엇일까?
농어촌을 비롯한 지역의 균형 있는 발전과 소득 4만불 시대를 위한 과제와 그 이후를 위한 정책은?
저출산 고령화에 따른 각종 사회문제의 해결 방안은 무엇인가?

유명아이돌, 끝나지 않은 끝없는 특혜

블라썸 | 조회 수 66 | 2018.02.12. 13:28

유명아이돌을 향한 특혜

 

2016년 10월, 유명아이돌이 경희대학교 일반대학원 박사과정에 지원했다. 서류전형과 면접평가를 거쳐야 하는 박사과정 지원에서 면접 시험장에 나오지 않아 불합격 처리가 되었다. 그리고 2달 뒤 추가모집에도 지원을 한 그 유명아이돌은 또 면접장에 나오지 않아 0점 처리가 되었으나 최종합격 되었다.

 

이런 논란에 대한 반박도 기가 막히다. 교수가 면접을 위해 해당 연예인의 소속사 사무실까지 찾아갔고 그것이 면접이라 생각했기에 따로 면접을 보러가지 않았다고 했다. 얼토당토 하지 않는 이야기다. 일반인이 자신의 집으로 면접관을 부를 수 있는가? 상식적으로 불가능한 이야기다. 이 이야기가 맞다고해도 추가적인 특혜는 분명한 것이다.

 

해당 연예인은 발 빠르게 사과문을 올렸지만 자신이 무엇을 잘못했고 어떤 부분에 대해서 잘못했는지에 대한 부분은 뺀 원인 없는 사과문일 뿐이다.

 books-1012088_960_720.jpg

 

대학교, 장사가 아닌 교육을 해야 할 때.

 

유명아이돌의 대학에 관련하여 특혜는 여전히 끝나지 않았다. 한 때는 유명아이돌들이 낮은 성적으로도 연예계 생활을 했다는 경력으로 좋은 성적과 좋은 실기평가로 들어가야 하는 일면 ‘커트라인이 높은 대학’에 다들 편하게 입학하여 논란이 일었던 적이 있었고, 자신의 소신대로 연예계활동에 집중하며 대학교를 가지 않은 연예인들에게 오히려 박수갈채를 보냈던 적이 있었다.

 

한동안 이런 논란 때문에 연예인들의 특례입학이 많이 수그러들었다고 생각했지만 연예인의 특혜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대학교도 아닌 무려 석사과정 입학에 까지 연예인 특혜가 끼쳤다는 것이다. 일반인과의 공정성은 물론이고 교육기관의 신뢰까지 잃게 되는 최악의 경우다.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특혜는 필요 없다. 연예인의 입학으로 인한 홍보? 사실상 효과 없다. 이제는 대학이 장사가 아닌 교육을 해야 할 때다. 해당 연예인은 관련 조사를 철저하게 받아야 하며 해당 학교도 징계는 물론 또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

 

10.jpg 004.jpg

 

 

 

  • |
  1. books-1012088_960_720.jpg (File Size:177.7KB/Download:15)
  2. 010.jpg (File Size:24.8KB/Download:4)
  3. 004.jpg (File Size:24.4KB/Download:4)
  4. 10.jpg (File Size:52.2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추천 수 비추천 수
배달 어플 배달원도 산재보상보험 적용해야 file 토맛 33 18.08.17. 0 0
쏟아져 나오는 길냥이, 이제는 대책이 필요하다. file 블라썸 67 18.08.06. 1 0
쿠팡 심야배송, 사람답게 살 권리를 침해하지 않기를 file 블라썸 70 18.07.30. 1 0
공공장소 음주, 이대로 괜찮나? file 옥수수 71 18.07.23. 1 0
의미 없는 대학 졸업장 file 블라썸 36 18.07.23. 1 0
나는 '끝난 사람'이 아니다 file 담쟁이 126 18.07.18. 0 0
최저임금 인상은 불가피하다. file 블라썸 74 18.07.16. 1 0
주 52시간 근무제, 노동자의 입장에서 개선필요 file 블라썸 88 18.07.09. 1 0
일방적 아동수당 지급 - 성남사랑상품권 논란 file 나비 97 18.07.08. 1 0
일베와 워마드, 꼭 닮은 이성혐오 file 범피 68 18.07.06. 1 0
예맨 난민 수용, 국민과의 적극적인 소통필요 file 블라썸 34 18.07.02. 0 0
좋은 정년 후, 월 5만엔이면 족하다 file 담쟁이 97 18.06.28. 0 0
다주택자와 고가(高價) 1주택자 세제 부담 높이는 종부세 시나리오 file 천리안 84 18.06.24. 1 0
제주도의 예멘 난민사태 – 우리나라 난민 문제의 시험대 file 산하늘 155 18.06.24. 1 0
병원비 미납 암 환자 벤치에 놓고 떠난 종합병원의 도덕성, 그리고 정부의 부재 file 블라썸 105 18.06.14. 1 0
일본에는 은퇴자들을 위한 도시형 농업주크가 있다 file 담쟁이 92 18.06.14. 0 0
일본은 지역 노인들의 장보기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고 있을까? file 담쟁이 95 18.06.08. 0 0
자립형 「고령자서비스주택」, CCRC 2 - 대학연계형을 중심으로- file 담쟁이 70 18.05.23. 1 0
일본 고령자 서비스 주택에서 찾는 고령화 해법 file 담쟁이 96 18.05.16. 1 0
저 출산이 걱정된다면 임산부에 대한 존중부터   file 블라썸 57 18.04.24. 1 0

2030과제 정책공모의 응모글을 보시려면 아래 과제를 클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