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가 서로 믿고 함께 가는 통합
국민 전체가 공감하는 사회 철학적 우선가치와 이를 지켜가기 위한 방법은 무엇일까?
무상보육과 최저임금, 그리고 실업문제에 있어 국민적 공감대 형성을 위한 해법은 무엇일까?
농어촌을 비롯한 지역의 균형 있는 발전과 소득 4만불 시대를 위한 과제와 그 이후를 위한 정책은?
저출산 고령화에 따른 각종 사회문제의 해결 방안은 무엇인가?

유명아이돌, 끝나지 않은 끝없는 특혜

블라썸 | 조회 수 55 | 2018.02.12. 13:28

유명아이돌을 향한 특혜

 

2016년 10월, 유명아이돌이 경희대학교 일반대학원 박사과정에 지원했다. 서류전형과 면접평가를 거쳐야 하는 박사과정 지원에서 면접 시험장에 나오지 않아 불합격 처리가 되었다. 그리고 2달 뒤 추가모집에도 지원을 한 그 유명아이돌은 또 면접장에 나오지 않아 0점 처리가 되었으나 최종합격 되었다.

 

이런 논란에 대한 반박도 기가 막히다. 교수가 면접을 위해 해당 연예인의 소속사 사무실까지 찾아갔고 그것이 면접이라 생각했기에 따로 면접을 보러가지 않았다고 했다. 얼토당토 하지 않는 이야기다. 일반인이 자신의 집으로 면접관을 부를 수 있는가? 상식적으로 불가능한 이야기다. 이 이야기가 맞다고해도 추가적인 특혜는 분명한 것이다.

 

해당 연예인은 발 빠르게 사과문을 올렸지만 자신이 무엇을 잘못했고 어떤 부분에 대해서 잘못했는지에 대한 부분은 뺀 원인 없는 사과문일 뿐이다.

 books-1012088_960_720.jpg

 

대학교, 장사가 아닌 교육을 해야 할 때.

 

유명아이돌의 대학에 관련하여 특혜는 여전히 끝나지 않았다. 한 때는 유명아이돌들이 낮은 성적으로도 연예계 생활을 했다는 경력으로 좋은 성적과 좋은 실기평가로 들어가야 하는 일면 ‘커트라인이 높은 대학’에 다들 편하게 입학하여 논란이 일었던 적이 있었고, 자신의 소신대로 연예계활동에 집중하며 대학교를 가지 않은 연예인들에게 오히려 박수갈채를 보냈던 적이 있었다.

 

한동안 이런 논란 때문에 연예인들의 특례입학이 많이 수그러들었다고 생각했지만 연예인의 특혜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대학교도 아닌 무려 석사과정 입학에 까지 연예인 특혜가 끼쳤다는 것이다. 일반인과의 공정성은 물론이고 교육기관의 신뢰까지 잃게 되는 최악의 경우다.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특혜는 필요 없다. 연예인의 입학으로 인한 홍보? 사실상 효과 없다. 이제는 대학이 장사가 아닌 교육을 해야 할 때다. 해당 연예인은 관련 조사를 철저하게 받아야 하며 해당 학교도 징계는 물론 또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

  • |
  1. books-1012088_960_720.jpg (File Size:177.7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추천 수 비추천 수
8.2 부동산 대책, 주택의 패러다임 바꾸다 file 산하늘 52 17.08.03. 3 0
수능 미루길 백 번 잘 했다 - 성숙한 수험생과 국민 file 산하늘 54 17.11.16. 2 0
사회적 약자의 약자 file 블라썸 55 17.10.30. 2 0
240번 운전기사, 아이 엄마, SNS에 올린 목격자, 마녀사냥한 네티즌 – 누구의 잘못인가? 산하늘 94 17.09.15. 2 0
통신요금인하 정책 - 신규 가입자 25% 선택약정할인 기존 가입자에게도 선택의 기회가 주어져야 [1] file 천리안 80 17.08.31. 2 0
인간의 탐욕으로 죽어간 다섯 그루의 회화나무 가로수 - 나무와 인간의 진정한 공존을 소망하며 [1] 소준섭 97 17.08.22. 2 0
프랜차이즈 사업, 창업자와 본사가 상생하는 파트너쉽이 필요 file 범피 55 17.07.06. 2 0
유명아이돌, 끝나지 않은 끝없는 특혜 file 블라썸 55 18.02.12. 1 0
지긋지긋한 스팸문자들... 그 원인은 file 만두 34 18.02.05. 1 0
개정된 김영란법, 조삼모사가 따로 없다. file 블라썸 54 18.01.29. 1 0
초과이익환수제로 부동산 잡힐까? file 천리안 63 18.01.26. 1 0
일상 속 무감각해진 불법 : 법과 현실 사이 file 만두 33 18.01.26. 1 0
‘은하선 작가’ 퇴출사건, 사회적 편견에 굴복하다. file 블라썸 67 18.01.22. 1 0
촬영 감독 임금 상품권으로 지급한 SBS - 적폐는 어디에나 있다 file 산하늘 81 18.01.12. 1 0
최저임금 인상, 독인가 약인가 [1] file 블라썸 71 18.01.08. 1 0
‘토끼의 눈물’ 당신의 겨울은 따뜻하신가요? file 점쟁이 53 18.01.03. 1 0
롱패딩 후원남의 빛바랜 후원 file 블라썸 97 17.12.26. 1 0
우리 사회에서 발생하고 있는 노인차별에 대해서 [1] file 만두 49 17.12.06. 1 0
호의가 계속되면 권리인줄 안다. file 블라썸 61 17.12.11. 1 0
중증외상센터와 난데없는 기생충 이야기 - 바보야 문제는 기생충이 아니야 천리안 77 17.11.23. 1 0

2030과제 정책공모의 응모글을 보시려면 아래 과제를 클릭하세요.